Advertisement

경찰, '연쇄화재' BMW코리아 압수수색..강제수사 착수(종합) 고소장 접수 21일만에..EGR 관련 서류 확보 주력 (서울=연합뉴스) 잇단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 회사 한국지사를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수사관 30명을 투입해 서울 중구에 있는 BMW코리아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에서 사건 관련 증거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엄정한 수사로 사실관계를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잇단 차량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된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관련 서류와 내부 회의 자료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달 9일 불이 난 BMW 차 주인 이광덕 씨 등이 고소장을 낸 지21일 만에 이뤄졌다. 경찰은 그간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의 협조를 얻어 BMW 관련 문건을 확보해 검토 작업을 해왔으나 강제 수단을 동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제대로 수사해서 위법이 있으면 엄하게 처벌받기를~국민의 안전이 우선이죠.😡😡😡 #bmw코리아 #연쇄화재 #압수수색 #강제수사 #착수

DOWNLOAD MEDIA

Advertisement

Advertisement